소개팅, 뭔 이런 사람을 소개해줘?

 

 

살면서 누구나 이성을 소개받을 일이 생기는데요, 모든 사람이 나와 맞는 사람만 있는 것은 아니죠. 좋은 사람과 만나고 싶어 나온 소개팅에 최악의 상대를 만날 수도 있는데요. 첫 소개팅, 이런 상대를 만나게 됐을 때 도망치고 싶은 5가지 유형에 대해 퍼플스 청담동 문화가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조건만 묻는 사람

 

 

 


자연스러운 만남이 아닌 인위적인 만남이기 때문에 조건도 중요합니다. 하지만 첫 소개팅부터 조건만 지나치게 묻는다면 상대방이 부담스러워할뿐더러 호감도 사라지게 되죠. 마치 직업, 학벌 등 조건이 상대방에 비해 조금이라도 부족하다면 자존감까지 하락할 수 있습니다. 조건이 궁금할 수도 있지만 성격, 취미 등 상대방이 나와 잘 맞는 것부터 자세히 살펴봐야 합니다.

 

지나치게 계산적인 사람

 

 

 


첫 소개팅에서는 서로 좋은 인상을 남기기 위해 장소 또한 분위기 곳을 선택하는데요, 하지만 소개팅에서 비싼 밥만 얻어먹으려 사람들도 존재하죠. 첫 만남인 만큼 식사 비용은 더치페이를 하거나, 식사를 대접받았다면 후식이라도 사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허세, 자기 자랑 가득한 사람

 

 

 


첫 소개팅부터 허세, 자기 자랑만 만 말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허풍만 줄줄이 얘기하는 사람은 믿기 힘든 말만 해 믿음이 생기지 않죠. 자기자랑만 늘어놓는 사람은 대화가 잘 통하지 않을 뿐더러 호감도 역시 사라집니다. 설령 말한 게 진실이라도 만남인 소개팅 자리에서 상대방에 부담되는 말은 삼가해주시길 바랍니다.

 

 

핸드폰만 보는 사람

 

 

 


소개팅에선 상대방에 집중하는 게 당연한 행동입니다. 아무리 상대방이 마음에 들지 않더라도 핸드폰만 보는 것은 첫 만남의 예의가 아니죠. 만남이 끝난 후 상대방에게 솔직한 마음을 표현하되, 함께 있는 자리에선 상대방에 집중하시길 바랍니다. 어색한 상황 때문에 핸드폰을 보시는 분들도 계실 텐데요, 이런 경우에 상대는 나한테 관심이 없다는 결론을 내리게 됩니다. 아무리 어색한 상황이라 할지라도 핸드폰은 잠시 멀리하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재밌는 얘기를 바라는 사람

 

 

 


첫 소개팅 자리는 평소에 활발하고 유쾌한 사람일지라도 조심스럽기 마련인데요, 어색한 상황 속에서 재미있는 얘기를 바라거나 말을 보채는 사람이라면 평소에 배려심이 부족한 사람일 수도 있습니다. 긴장되는 첫 소개팅 자리에서는 최대한 조심스러운 말과 행동, 자연스러운 상황을 만들면 어떨까요?

 

 

 

 

오늘 퍼플스 청담동 문화에서는 '첫 소개팅, 이런 상대를 만나게 됐을 때 도망치고 싶은 5가지 유형'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이성과 소개팅을 하게 될 때 이러한 유형을 만난다면 현명하게 대처하시길 바라면서 다음 시간에는 더욱 유익한 정보로 돌아오도록 하겠습니다!

 

▼ 연애, 중매결혼 관련 정보는 결혼전문가 카페에서!

 

지금까지 상류층 결혼을 선도하는'퍼플스 청담동 문화'습니다.

 


 

 

+ Recent posts

서울 강남구 학동로 521 선진빌딩 5,6층 (06072)
상호명: 퍼플스(주), 대표자: 김현중, 결혼중개업 신고번호: 서울-강남-국내-08-0024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2-서울강남-02940호, 사업자등록번호: 211-87-21023
TEL: 1588-3934, FAX: 02-548-1216